Profile
보험셰프

2018.08.09

실손보험으로 공짜 미용치료등 유도 - 나도 보험사기범 될 수 있다.

조회 수 47 추천 수 0

병원·의원에서 환자들에게  '실손의료보험에 가입했는지 여부'를 묻고 보험으로 치료·시술 비용을 처리하라며 과도하게 제안하는 일이 많다.  이 제안을 받아들였다간 본인까지 보험사기범이 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A 병원은 실손의료보험에 가입한 환자들에게 실손보험 보장 대상이 아닌 시술을 권하고는, 보장 대상이 되는  질병 치료를 한 것처럼 진료 관련 서류를 꾸며주었다.

 

병원 측은 환자의 실손보험 가입 여부를 확인하며 치료 및 처치에 소용되는 비용을 환자가 가입한 실손보험에서 받을 수 있도록 관련서류를 해결해 주겠다고 제안한다고 해서 환자는 별 문제의식 없이 병원 말만 믿고 이에 동조해서는 안된다. 대표적인 보험 사기다.  금융각독원은 "편의를 봐준다는 유혹에 넘어가 '이 정도는 괜찮겠지'라고 안일하게 생각하고 가담하면 자신을 보험 사기자로 내몰릴 수 있다"고 했다. 이러한 일에 본인이 연루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할 필요가 있다.

사실과 다른 진료 확인서는 요구도 하지 말고, 발급해준다고 해도 받지 말아야 한다. 일부 병·의원이 돈벌이 수단으로 허위 진료확인서를 남발하고, 환자들은 보험금을 받는데 이는 보험사기는 물론 문서 위·변조 범죄에까지 해당한다.


금감원은 "의료 관련 사기는 의사와 간호사, 환자, 설계사 등 다수가 엮여 있고 문제가 있는 병원은 계속 사기에 연루되므로 당장은 넘어가더라도 언젠가는 적발한다"고 경고했다. 입원실은 있는데 병실에 실제 환자는 없거나 외출 관련 기록 관리를 하지 않는 병원, 사무장병원으로 소문이 난 병원, 진료기록을 조작하는 병원 등은 사기를 의심하고 피하라고 금감원은 조언했다. 나중에 그 병원이 사기 혐의로 문제가 되면 환자들까지 덩달아 조사를 받는 불편함을 겪을 수 있다. 

 


자료출처 : 뉴시스

(서울=뉴스1) 김영신 기자 | 2018-08-09 12:00 송고 

자세한 내용은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여 기사 내용을 확인하세요.

▶  실손보험으로 공짜 치료" 받았다간 나도 사기범 된다

Profile
30
Lv
보험셰프

좋은 재료들로만 엄선하여 잘 차려진 건강한 식탁처럼,
고객 한 분 한 분께 최적화된 맞춤 재무설계(보험설계)를 제공하여 드립니다.
보험사와 보험금관련 분쟁 적극적으로 도움드립니다.

0개의 댓글

Profile

금융/보험정보 게시판

금융 및 보험과 관련된 다양한 정보를 이해하기 쉽게 요약 정리하여 제공하여 드립니다.

분쟁조정
https://www.smstory.kr/files/thumbnails/013/003/262x150.crop.jpg?20180930151911
자동차보험에서 지급 받은 치료비가 '피보험자가 부담하는 비용'에 포함되는지 여부 1

보험셰프

2018-09-30

0

https://www.smstory.kr/files/thumbnails/918/002/262x150.crop.jpg?20180916173408
'직장 신경내분비종양'이 보험 약관상 중대한 암에 해당하는지 여부 1

보험셰프

2018-09-16

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